뉴시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성추행 피소 사실을 언제 어떻게 인지했는지에 관해 논란이 일고 있다. 경찰은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했지만, 본인에겐 알리지 않았다고 했다. 청와대도 경찰에게 보고 받았지만 박 전 시장에게 통보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일각에선 박 전 시장이 피소 사실을 곧바로 인지하지 못했다면 극단적 선택으로 이어지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도 나와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13일 연합뉴스에 “행정부 각 부처는 중요한 사안을 대통령 비서실에 보고해야 한다”며 “이달 8일 박 전 시장에 대한 고소를 접수한 뒤 청와대에 이 사실을 알렸다”고 말했다. 앞서 한 언론은 서울시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박 전 시장이 지난 9일 새벽 청와대의 통보로 성추행 피소 사실을 알게 된 뒤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잠적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출입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청와대는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는 경찰을 통해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을 보고 받았지만, 박 전 시장에게 이를 전달하지 않았다는 얘기다.

경찰 관계자는“청와대에 보고한 것 이외에 박 전 시장 본인에게 고소 사실을 통보한 것은 없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피소 사실이 박 시장한테 전달된 경위는 알지 못한다”며 경찰이 서울시나 박 시장에게 직접 알려줬다는 일각의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또 “경찰은 서울시와 직접적인 접점이 없기 때문에 그런 의혹은 난센스”라며 “거물급 피의자의 경우 수사가 어느 정도 이뤄진 뒤 소환해야 할 때 당사자에게 피소 사실을 알린다”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박 전 시장이 언제, 어떤 경로를 통해 피소 사실을 인지했는지 확인되지 않는다. 다만 경찰이 청와대에 보고한 8일 오후부터 박 시장에 공관을 나선 9일 오전 사이 성추행 피소 사실을 인지했을 공산이 크다.

경찰에 따르면 고소인은 지난 8일 오후 4시40분쯤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하고 9일 오전 2시30분까지 경찰에서 진술 조사를 받았다. 서울청은 고소장을 접수한 지 얼마 안 돼 경찰청에 이 사실을 보고했고 경찰청은 8일 오후 박 시장 피소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했다.

박 전 시장은 다음날인 9일 오전 10시40분 “부득이한 사정”으로 일정을 모두 취소한다고 기자단에 공지했다. 박 전 시장이 서울 종로구 가회동 공관을 나서는 모습이 포착된 것은 9일 오전 10시44분이다.

이에 대해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은 고소인 측 변호인 등과 함께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고소와 동시에 피의자(박 전 시장)에게 모종의 경로로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며 “서울시장의 지위에 있는 사람에게는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 전에 증거인멸의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을 목도했다”고 지적했다.

“피해자 측은 고소 사실을 박 전 시장에게 알린 적 없다. 고소하고 신속하게 메시지를 보내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하는 게 절대적으로 필요해 담당 수사팀에게도 절대 보안을 요청드렸다”고 한 이 소장은 “고소장을 접수시키고 이 정보(고소 사실)가 나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곧바로 그날부터 시작해 다음 날 새벽까지 조사받은 것”이라고 했다. 이 소장은 “이런 상황에서 누가 국가 시스템을 믿고 위력에 의한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소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