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어린 자녀를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양육한 부모에 대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아동방임 혐의로 A씨(43) 부부를 불구속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다문화가정인 이들 부부는 7·9세 남매에게 식사를 제대로 주지 않거나 집 청소를 하지 않는 등 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동보호전문기관 측이 이 가정을 방문했을 때, 남매는 쓰레기더미에서 살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악취가 가득했던 집 안에는 오랜 기간 치우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쓰레기더미가 있었고, 쓰레기 속에서 구더기까지 발견됐다고 한다. 부부는 남매에게 식사를 제때 주지 않거나 거르기도 했다. 다만 물리적인 학대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 가정은 아동보호전문기관의 관리 대상이었으나 수차례 시정 요구에도 이들 부부의 행동이 나아지지 않자 더는 이들에게 아이들을 맡길 수 없다고 판단, 경찰에 신고한 뒤 남매를 분리 조치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 부부를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