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민들의 재산세 부담이 지난해 대비 14.6% 급등했다. 서울시는 시에 등록된 주택과 건물 453만9000여건에 재산세 2조611억원을 부과했다고 14일 밝혔다.

재산세 부과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건수로는 13만1000건(3.0%) 증가했고 액수로는 2625억원(14.6%) 늘었다.

자치구별 7월 재산세 부과 총액은 강남구가 3429억원(30만4000건)가 1위였다. 서초구(2343억원), 송파구(2161억원)로 뒤를 이었다. 반면 강북구 229억원(12만1000건), 도봉구(256억원), 중랑구(302억원) 등은 뒤에서 세 자리를 차지했다.

지난해 대비 가장 큰 비율로 증가한 자치구는 강동구(752억원)로 39.3% 늘었다. 증가 액수로 따지면 강남구(466억원) 서초구(399억원) 송파구(297억원) 강동구(297억원) 순이었다.


서울시는 자치구간 재정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징수하는 재산세 중 1조4292억원을 ‘공동재산세’로 편성한다. 25개 자치구에 572억 원씩 균등 배분할 예정이다. 이는 재산세 중 50%를 특별시분 재산세로 징수한 후 25개 자치구에 균등하게 배분하는 것으로 2008년 최초 도입됐다.

유형별로는 주택분이 1조4283억원(360만9000건) 건물분(비주거용)이 6173억원(92만8000건)이었다. 또 선박분은 약 1억원(1616건), 항공기분은 154억원(247건)이었다.

지난해보다 재산세 금액이 증가한 이유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과세 대상의 양적 증가 외에도, 재산세 과세표준이 되는 공시가격이 공동주택은 14.7%, 단독주택은 6.9% 상승했다”며 “다만 지방세법에 의한 세부담상한제 적용으로 전년 대비 일정비율을 초과해 재산세액이 증가하지 않도록 과세됐다”고 설명했다.

재산세는 매년 6월 1일 기준으로 소유자에게 7월과 9월에 부과된다. 7월에는 주택 중 50%와 건축물 선박 항공기에 과세한다. 9월에는 주택 중 나머지 50%와 토지에 대해 재산부과된다. 납부 기한을 넘기면 3% 가산금을 추가 부담한다. 올해부터는 재산세 분할납부 기준이 기존 500만원에서 250만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