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뺑소니 차량(오른쪽). 부산경찰청 제공

무면허 음주운전 뺑소니 차량 운전자가 차를 버리고 도주한 뒤 건물에서 투신했다가 경찰에 구조됐다.

14일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쯤 부산 서구 한 도로에서 무면허 음주 상태로 승용차를 운전한 50대 남성 A씨가 신호대기 중인 차량을 들이받고 도주했다.

A씨는 100m를 더 달리다가 또 다른 신호대기 차량을 들이받고 인근 천마산 관리사무소 주차차단기를 파손한 뒤, 차를 버리고 달아났다.

A씨는 주차장 관리인 B씨가 추적하자 인근 4층 건물 옥상에 올라가 투신을 시도했다.

다행히 난간 못에 바지가 걸려 건물에 매달리게 됐다. B씨는 매달려 있던 A씨를 붙잡으며 버텼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A씨를 설득해 구조했다.

파손된 주차차단기. 부산경찰청 제공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무면허에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다행히 접촉사고가 난 차량 두 대에 타고 있던 운전자들은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