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방송화면 캡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서장훈과 이수근이 재난지원금 때문에 20년 만에 자식에게 연락한 친부모의 사연을 듣고 분노했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12일 방송에는 올해로 스무살이 됐다는 대학교 1학년 진서현씨가 출연했다. 그는 “5세 때 친부모님이 지금 사는 집에 날 맡겼다. 그런데 지금까지 길러주신 부모님이 집에서 나가라고 하신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어느 쪽에도 호적에 올라가 있지 않기 때문에 1인 가구 기초 수급자 신분”이라면서 “정부에서 한 달에 70만~80만원 정도의 돈을 받고, 재난 지원금도 200만원 정도 나온다”고 말했다. 진씨는 “이 소식을 알게 된 친부모가 나를 찾는다”면서 고민을 털어놨다.


고민을 듣자마자 이수근은 “말 같지도 않은 소리”라며 분노했고 서장훈도 “개똥 같은 소리”라고 답했다.

이어 진씨는 고등학생이 돼서야 친부모의 존재가 따로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사연도 고백했다. 그는 “자라면서 언니 오빠들에게는 잘해주는데 나한테는 그러지 않더라”라면서 “알고 보니 친부모가 아니더라. 눈치를 보며 자랐다”고 털어놨다. 이어 “친부모와는 따로 연락해본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진씨는 “지금껏 길러준 부모의 집에서 나와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돈 200만원이 전 재산인 상황이라 집을 얻기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는 고민도 털어놨다.

이에 이수근과 서장훈은 “너무 화가 난다. 고민할 필요 없다. 넌 성인이다. 기초생활수급자로 돈이 나온다고 하니까 아르바이트를 해서 혼자 독립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고 조언했다.

고민 상담을 마친 후 진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알바를 더 열심히 해서 저렴한 자취방을 얻든가 친구 집을 알아보겠다”고 말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