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왼쪽 사진) 무소속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뉴시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두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한 ‘채홍사’ 발언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수준 좀 보라”는 원색적 비난부터 “이러니 입당에 거부감이 많은 것”이라는 정치권의 비판이 나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이분은 학창 시절에 선데이서울을 너무 많이 보셨다. 그 후유증이다. 수준 좀 보라”고 비꼬았다.

앞서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며 “피해자가 한 명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고 적었다. 조선 시대 연산군이 미녀와 좋은 말을 구하기 위하여 지방에 파견한 관리인 ‘채홍사’를 사실 확인 없이 자극적으로 인용한 것이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홍 의원의 발언은 야권 인사들 사이에서도 논란을 일으켰다.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이러니 이분의 입당에 거부감이 많은 것”이라고 썼다. 권 의원은 이어 “한때 보수정당의 대선주자까지 했던 사람이 단지 떠도는 소문을, 입에 담는 것을 넘어 글로 남기기까지 하다니”라며 “이분의 내심은 오히려 진상규명을 반대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든다”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부적절한 발언이 도마 위에 오르자 페이스북에 한 번 더 글을 올려 “박 시장에 대한 포스팅 내용이 달라진 것이 아니라 사건 추이를 따라가 보면 일관되어 있다. 사망 당일은 애도했지만 그 후 장례절차와 수사는 잘못되어 가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그는 그러면서 “안희정, 오거돈에 이어 박원순의 이번 사건은 그 외 민주당 인사들의 성추행 사건과 더불어민주당 전체에 대한 여성들의 혐오의 출발이 될 수도 있다”며 “이해찬 당대표의 단순 사과로 수습되지 않을 것이다. 진실을 알리기 위한 야당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