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인스타그램

가수 김호중 측이 강원지방병무청 청장과 만났던 일에 관해 “문제가 될 행동은 하지 않았다”며 선을 그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측은 14일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김호중이 강원지방병무청 청장을 만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병역 관련 문의차 방문했을 뿐 어떠한 문제가 될 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 “한 매체에서 김호중이 군 연기 기간인 730일을 초과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이는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730일 중 90여 일 정도가 남아 있는 상황이다. 7월 3일 신체검사를 새로 받았으며 현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호중 측은 신체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병역 일정을 잡을 예정이다.

▼ 다음은 생각을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김호중 청장과의 사적 만남에 관련해 당사의 공식 입장을 전달 드립니다.

김호중이 강원지방병무청 청장을 만나게 된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병역 관련 문의차 방문했을 뿐, 어떠한 문제가 될 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한 매체에서 주장하고 있는 김호중의 군 연기 기간인 730일 초과에 대해선 전혀 사실무근입니다.

현재 730일 중 90여 일 정도가 남아있는 상황이며, 7월 3일 신체검사를 새로 받았으며,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며, 재검신청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후 병역일정을 잡을 계획입니다.


서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