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른바 ‘춤판 워크숍’을 벌인 소상공인연합회가 10여일 만에 입장을 밝혔다.

배동욱 소상공인연합회 신임 회장이 14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열린 ‘춤판 워크숍’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다만 이번 일로 사퇴하진 않기로 했다.

앞서 소상공인연합회 사무국 노동조합과 소상공인연합회 비상대책위원회 등은 배 회장이 책임지고 물러날 것을 촉구했다.

배동욱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지난달 열린 소위 '춤판 워크숍' 관련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배 회장은 “경기 불황에 코로나19 충격으로 어렵고 엄중한 시기에 700만 소상공인은 물론 국민에게 심려를 드린 점에 대해 보도 내용의 진위를 떠나 머리 숙여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분명한 것은 의도가 아무리 정당하고 순수해도 시기적으로 국민 정서에 크게 반했다고 생각하고 반성한다”며 “워크숍 프로그램 구성 시에 좀 더 신중하게 해야 했다는 생각과 함께 다시 한번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연합회는 이번 일을 계기로 좀 더 성숙하고 깊이 있는 운영으로 700만 소상공인은 물론 국민에게 지지와 성원을 받는 단체로 거듭날 것”이라며 “내년 2월까지 (임기를 채우고) 마무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배 회장은 워크숍 행사의 국고 사용 및 자녀 일감 몰아주기 의혹 등에 대해서는 “일부 도의적으로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인정하겠지만 국고 사용 등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JTBC 캡처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달 25∼26일 강원도 평창에서 ‘전국 지역조직 및 업종단체 교육·정책 워크숍’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음주와 함께 걸그룹 초청 행사까지 병행해 논란을 일으켰다.

워크숍 행사의 마지막 순서로 3인조 F 걸그룹이 무대에 올라왔다. 음주 상태인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며 공연을 즐겼다. 한 참석자는 의자에 올라 춤을 추기도 했다.

이같은 모습이 공개되면서 코로나19로 소상공인들은 고통을 받고 있는데, 소상공인회는 술판을 벌이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