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붉은물’ 이어 ‘깔다구 유충’… 인천시 “유해성 없지만 마시지 말라”

샤워기 필터 속 유충. 연합

지난해 붉은 수돗물 사태가 벌어진 인천 서구 일대 수돗물에서 유충이 잇따라 발견돼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은 ‘깔다구류’의 일종인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시는 환경부 등 관련 기관, 전문가들과 대책 회의를 하고 이같이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인천시는 국내에 알려진 깔다구류가 유해하다고 확인된 바 없다면서도, 신고가 접수된 지역인 서구 왕길동·당하동·원당동·마전동 등 약 3만6000세대에 수돗물을 생활용수로는 사용하되 직접 마시는 것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해당 지역 어린이집·유치원·학교에 대해서도 안전성이 명확하게 확인될 때까지 생수 등을 사용해 급식을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인천시교육청은 수돗물에서 유충이 보인다는 주민 신고가 잇따라 접수된 서구 왕길동·당하동·원당동·검암동·마전동 등 5개 동에 있는 유치원과 초·중·고교 39곳의 급식을 중단한 바 있다.

인천시는 정수장에서 수돗물을 정수하는 데 사용되는 ‘활성탄 여과지’에서 발생한 유충이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국립생물자원관에 의뢰해 활성탄 여과지에서 발견된 유충과 각 가정에서 발견된 유충의 DNA 일치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배수지 내시경 조사를 통해 유충 발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한 다양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정수처리 공정 과정을 고도정수처리에서 표준정수처리로 전환해 활성탄 여과지 사용을 중단하고, 여과지 세척 주기를 72시간에서 48시간으로 단축하고 중염소를 추가 투입하는 등 긴급조치를 시행했다.

최근 인천 서구지역 5개동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되어 14일 오후 인천시 서구의 해당지역 초중고등학교가 급식을 일시 중단한 가운데 한 학교 급식실이 텅 비어 있다. 뉴시스

인천시 서구는 지난해 5월 붉은 수돗물이 처음 발생해 큰 피해를 본 지역이다.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인천시 서구 일대에서 유충이 나왔다는 신고가 23건 접수됐다.

주민들은 수도꼭지에 설치된 필터에서 유충이 발견된 사진과 동영상을 올리며 “붉은 수돗물 사태의 악몽이 떠오른다” “정수기 사용도 중단했다”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인천시는 수돗물을 제대로 사용하기 힘든 주민들을 위해 병입수돗물인 ‘미추홀참물’을 제공하고 한국수자원공사를 통해 식용수를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다.

또 유충이 발생한 세대의 계량기를 대상으로 2∼3시간 간격으로 24시간 집중 모니터링을 벌이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