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 대표로서 다시 한번 통렬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공개 사과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피해 호소인이 겪은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3일 고위전략회의 후 강훈식 수석대변인 대독 메시지를 통해 박 시장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다만 ‘대리사과’ 논란이 잦아들지 않자 공개적으로 재차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 대표는 박 시장에 앞서 성추행 의혹으로 사퇴한 오거돈 부산시장을 가리키며 “우리당 광역단체장 2명이 사임을 했다”며 “당대표로서 너무 참담하고 국민께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국민에 큰 실망 드리고 행정공백이 발생한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민주당은 피해자 중심주의를 견고히 지켜왔다. 이 사안도 마찬가지로 피해자 입장에서 진상규명을 하는 것이 당연하다”면서도 “당으로선 고인의 부재로 현실적으로 진상규명이 어렵다는 점을 이해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 시장 의혹에 대한 당 차원의 진상조사에 한계가 있음을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이어 “피해 호소인의 뜻에 따라 서울시가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주길 바란다”며 “또한 피해 호소인에 대한 근거없는 비난을 멈추고 당사자의 고통을 정쟁 수단으로 쓰지 않길 강력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당소속 공직자들의 부적절한 행동을 차단하고 기강을 세울 조치를 마련하도록 하겠다”며 “당 구성원을 대상으로 성인지 교육을 강화하도록 당규를 개정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