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교회 방역 강화 조치 즉각 취소하라”

문수석 김태영(한교총) 대표회장과 김종준(예장합동) 총회장(왼쪽부터)이 15일 서울 종로구 한교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지난 8일 교회를 상대로 시행한 방역 강화 조치를 즉각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종교단체 중 교회만 지정해 방역 지침을 낸 것은 방역 목적이 아닌 기독교 탄압에 가깝다고 비판했다.

한교총은 15일 오전 9시 서울 종로구 한교총 회의실에서 상임회장 회의 보고 및 국무총리 초청 오찬 건에 관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김태영 한교총 대표회장은 “한교총은 지난 2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공동으로 한국교회에 여름철 행사와 교회 내 소모임 축소, 연기, 취소 등을 권고하는 성명을 내면서까지 정부의 방역 지침에 최대한 협조했다”며 “하지만 8일 발표된 정부의 방역 강화 조치는 교회의 이 같은 노력을 무시하는 결과다. 깊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회장은 “교회를 범죄단체 취급하는 결과”라는 표현까지 사용했다. 이어 교회의 코로나19 감염 관련 정부 통계에 오류가 있으며, 그로 인해 불공정한 조치가 내려진 만큼 관련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종준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총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열린 한교총 상임회장회의 결의를 발표했다. 김 총회장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화를 통해 기독교계와 소통 강화를 약속한 것은 다행이지만, 교회가 당한 모욕감은 해소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면서 “종교단체 중 교회만을 지정해 지침을 낸 것은 기독교에 대한 탄압이다. 주일 아침 불특정 다수에게 발송되는 교회 출석 금지 문자도 예배 방해인 만큼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정 총리는 14일 한교총 지도부 등과 오찬에서 교계가 2일 성명을 낸 사실을 보고받지 못했다며 교계와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교총은 경기도 성남과 구리, 경북 청송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실시 중인 신고포상제는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교회를 탄압하는 과잉대응이므로 즉각 바로잡아달라고 요청했다. 시정되지 않을 경우 행정소송 등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한교총은 정 총리가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번 주까지 정부의 태도변화를 지켜보기로 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