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로폼을 먹고 있는 거저리 유충을 소개하고 있는 연구진(왼쪽부터 우성욱씨, 차형준 교수. 포스텍 제공

국내 연구진이 플라스틱을 먹고 생분해할 수 있는 곤충을 발견했다.

포스텍은 화학공학과 차형준 교수, 통합과정 우성욱 씨팀과 안동대학교 송인택 교수가 공동연구를 통해 딱정벌레목의 곤충인 ‘산맴돌이거저리(학명 Plesiophthalmus davidis)’의 유충이 폴리스타이렌(polystyrene)을 생분해할 수 있음을 밝혀냈다고 15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응용 및 환경미생물 분야의 권위지인 ‘응용·환경미생물학’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다.

전체 플라스틱 생산량의 6% 정도를 차지하는 폴리스타이렌은 특이한 분자 구조 때문에 분해가 매우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산맴돌이거저리의 유충이 폴리스타이렌을 먹어 질량을 줄일 수 있고, 소화 후 폴리스타이렌의 분자량이 낮아지는 것을 발견했다.

또 유충에서 장내 균총을 분리해 폴리스타이렌을 산화시키고 형태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에서 밝혀진 산맴돌이거저리 유충의 ‘독특한 식성’은 썩은 나무를 섭식하는 곤충들이 폴리스타이렌을 분해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다. 또 폴리스타이렌의 효과적인 분해 기술 개발도 기대할 수 있다.

교신저자인 차형준 교수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 서식하는 산맴돌이거저리 유충과 장내 균총이 플라스틱을 완전 생분해 할 수 있는 새로운 종을 발견했다”며 “이 연구에서처럼 플라스틱 분해 박테리아를 이용하면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