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의 20대 엄마가 시속 194km로 음주운전을 하다가 충돌 사고를 내 차량에 함께 타고 있던 한살배기 아이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4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미국 라스베이거스 경찰은 음주운전 사고로 아이를 숨지게 한 로렌 프레시아(23)를 난폭 운전과 아동학대·살인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

프레시아는 지난 12일 오후 7시30분쯤 라스베이거스 시내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충돌 사고를 냈다. 그는 가벼운 상처를 입고 목숨을 건졌으나 차량에 함께 타고 있던 한살 아들 로이스 존스는 사망했다.

프레시아는 제한 속도 72.4㎞ 구간에서 시속 194.7㎞ 속도로 자신의 승용차를 몰다가 교차로에서 우회전하던 다른 승용차를 그대로 들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뒷좌석 카시트에 있던 존스는 차량 밖으로 튕겨 나오며 머리에 큰 상처를 입었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음주 운전 사고로 한살 아들을 숨지게 한 미국 엄마. 미국 라스베이거스 경찰 제공, 연합뉴스

경찰은 사고를 낸 프레시아에게서 술 냄새가 심하게 났고, 그의 눈은 빨갛게 충혈된 상태였다고 밝혔다.

사고 직전 프레시아는 음주운전 상태에서 아들의 양육권 문제를 놓고 남편과 전화 통화도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남편은 “각각 따로 차를 몰고 귀가하던 중 아들의 양육권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전화 통화를 했는데 아내가 집에 먼저 가겠다며 갑자기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프레시아의 차량을 뒤따르던 남편은 “아이가 차에 타고 있으니 속도를 줄이라”고 전화로 말했으나 아내가 말을 듣지 않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남편이 아내의 음주 운전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는지 등 전후 사정에 대해선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