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한석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이 15일 오후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망 관련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실종 전 마지막으로 대화를 나눈 사람이라고 알려진 고한석 전 비서실장이 15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했다.

고 전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9시부터 3시간 반동안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경찰서를 나선 고 전 실장은 기자들에게 “자세한 내용은 경찰 진술 다 했다. 별도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마지막 통화시간을 묻자 “1시 39분”이라고 답했다. 정황상 박 전 시장이 실종된 당일인 9일 오후로 보인다.

고 전 실장은 통화내용이나 공관에서 박 전 시장을 만났을 때 나눈 대화 내용에 대해선 침묵했다. ‘(본인이) 피소를 인지 못하고 공관에 간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했다. 또 ‘임순영 젠더특보가 박 시장에게 피소당한 것을 보고한 걸 아느냐’고 묻자 “몰랐다”고 답했다.

경찰은 고 전 실장을 상대로 박 전 시장의 사망경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 전 실장에 대한 조사가 끝나는 대로 다른 참고인들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일부 언론은 임 특보가 고소당일인 8일 박 전 시장에게 성폭력 혐의와 관련 피소를 당한 사실을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임 실장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8일 밤 늦게까지 박 전 시장도 본인도 피소 사실을 몰랐다고 말했다. (참조: [단독] 젠더 특보 “전날 나도 박 시장도 피소 몰랐다”)

한편 경찰은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를 디지털포렌식 하면서 통화내역 확보를 위한 영장도 신청하기로 했다. 포렌식과 통신수사 모두 변사와 관련된 내용으로만 한정해 진행할 방침이다.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는 현재 잠금 상태로, 잠금 해제까지는 상당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관측된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