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뉴시스 자료사진

경찰이 조만간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할 예정인 가운데 그의 휴대전화에 어떤 정보가 담겨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디지털포렌식센터는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를 받는 즉시 분석 작업에 돌입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쳤다. 다만 비밀번호를 어떻게 설정했는지에 따라 작업 시간이 좌우될 전망이다.

경찰은 10일 0시1분쯤 박 전 시장의 시신을 찾은 숙정문 주변에서 그의 아이폰 1대를 발견했다. 애플이 2018년 9월 공개해 같은 해 11월 국내 출시된 아이폰XS 기종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그가 피고소 사실을 알게 된 경위와 시점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아이폰은 이번 사건의 ‘스모킹건’이 될 가능성이 크다. 아이폰이 열리면 카카오톡·텔레그램 메시지, 통화 내역, 인터넷 검색 기록, 다이어리 일정, 다운로드 문서 내역 등이 고스란히 복원된다.

경찰은 “포렌식 작업은 사망 경위에 국한된다. 수사 정보 유출 의혹이나 성추행 고소 사건과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으나, 작업 과정에서 피고소 사실을 알게 된 경위에 대한 정황도 발견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이 접수된 8일 오후 4시30분 이전에 박 전 시장이 자신을 둘러싼 성 추문을 파악했다는 추정이 입증될 수도 있다.

다만, 아이폰XS 비밀번호 해제 작업에는 난항이 예상된다. 앞서 대검찰청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는 청와대 ‘하명 수사·선거 개입’ 의혹 수사를 받다가 숨진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검찰 수사관 A씨의 아이폰X 휴대전화 잠금을 약 4개월 만에 풀었고,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아이폰X 암호는 약 4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해제하지 못했다.

박 전 시장의 아이폰XS는 이보다 신형이라 보안성이 한층 강화했다. 아이폰에 계속해 틀린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몇 분 동안 잠금 해제 시도를 못 하게 되고 일정 횟수 이상 틀리면 영원히 잠겨버릴 우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