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서형. 국민일보 DB

배우 김서형과 소속사 ‘마디픽쳐스’가 전속계약 해지를 놓고 갈등 중이다.

김서형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게이트는 14일 “소속사에 전속계약해지 요구를 한 것이 아니라 전속계약해지 통지를 했다”고 설명했다.

법률 대리인 측은 “김서형의 매니저가 배우와 사이의 신뢰 관계를 저해하는 언행(배우에 대한 비방, 험담)을 제3자에게 했고 배우는 제3자로부터 그러한 사실을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우와 매니저 사이의 문제를 알게 된 주변 관계자들이 원만한 해결을 위하여 중재하려고 했을 때 매니저는 배우가 일방적으로 계약해지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면서 “해지를 위해서는 위약벌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요구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배우는 법무법인을 통해 매니저에게 신뢰 관계를 해하는 사항들에 관해 다시금 소명을 구했지만 매니저는 소명을 거절했다”면서 “이에 부득이 법무법인은 배우를 대리해 마디픽쳐스 측에 계약해지 통지를 했으며 법원에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앞서 김서형은 지난해 10월 마디픽쳐스와 계약을 맺었다. 마디픽쳐스의 전성희 대표는 평소 김서형과 친분이 있던 전속계약을 맺었지만, 지난 4월 SBS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의 종영 시점부터 갈등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 대표는 14일 OSEN과의 인터뷰에서 “(김서형에게)별 욕을 다 얻어먹었다”며 “열심히 일해서 광고 계약금을 3배 높여서 왔더니, 뒷돈을 얼마 받았냐고 했다”면서 김서형에게 욕설 등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전 대표는 김서형이 광고 계약을 체결한 상태에서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해 재정적 타격이 예상된다고 호소했다. 전 대표는 “광고주가 어떻게 처리할지 모르겠지만 배우가 책임을 안 지면 저희도 손해배상을 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디픽쳐스 측은 현재 김서형의 일방적인 해지 통보라며 대응 방안을 논의 중이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