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구혜선과 안재현. 국민일보 DB

배우 구혜선(35)과 안재현(32)이 이혼 조정에 합의했다. 이로써 구혜선과 안재현은 법적으로 남남이 됐다.

서울가정법원 가사12단독(부장판사 김수정)은 15일 오후 2시 안재현과 구혜선의 이혼 청구 소송 첫 조정기일을 비공개로 열어 조정을 성립했다.

이날 조정기일에는 구혜선과 안재현은 참석하지 않았고 양측 모두 법률대리인이 대리 출석했다. 양측 법률대리인은 조정 성립 후 “안재현과 구혜선은 2020년 7월 15일 이혼조정에 합의했다. 둘은 각자의 길을 걸을 것이며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다. 그동안 두 사람의 개인적인 문제로 대중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앞서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드라마 ‘블러드’로 만나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이후 2016년 5월 결혼에 골인했다. 하지만 결혼 3년만인 지난해 9월 파경에 이르렀다.

안재현은 지난해 9월 구혜선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고, 구혜선은 같은 해 10월 반소를 제기했다.

당시 두 사람은 이혼에 대한 책임을 두고 SNS 등을 통해 폭로전을 벌인 바 있다. 구혜선은 여러 장의 사진과 일화를 공개하며 안재현의 외도를 주장했지만 안재현은 “결혼 생활을 하며 남편으로 최선을 다했고, 부끄러운 짓을 한 적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하 안재현, 구혜선 측 공식입장 전문

안재현과 구혜선은 2020년 7월 15일 이혼조정에 합의했습니다. 둘은 각자의 길을 걸을 것이며,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두 사람의 개인적인 문제로 대중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