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한문철 TV' 영상 캡처

인천시 한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어린 아들과 유모차를 끄는 엄마가 무단횡단을 하다 사고가 날 뻔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13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아이를 키우는 부모님! 우리가 모범이 돼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블랙박스 영상을 제보한 차주는 지난달 10일 오후 5시쯤 인천 부평구의 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신호 대기 중이었다.



영상에서 한 남자아이가 신호가 없는 도로 쪽으로 다가왔고 차주는 경적을 울려 오지 말라는 신호를 줬다. 그런데도 아이는 한 발짝 더 다가왔고 차주는 다시 한번 경적을 울리며 경고했다.

그때 아이의 곁에 유모차를 끈 아이의 엄마가 다가왔고 이들은 좌우를 살피지 않고 건너기 시작했다. 아이는 좌우도 살피지 않고 뛰어 가다 마주 오는 차량에 부딪힐 뻔한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다행히 달려오던 차량이 급브레이크를 밟아 사고는 나지 않았지만, 차량이 조금만 빨랐다면 아이와 충분히 부딪힐 수 있는 상황이었다. 또 브레이크가 늦었다면 아이 엄마와 유모차에 탄 유아가 사고를 당할 수도 있었다.

한 변호사는 “어린이 키우는 부모님들 제발 욕 듣지 말자. 아이의 손을 잡았어야 한다”며 “횡단 보도로 건너야지 왜 무단 횡단을 하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네티즌들은 무단횡단을 하는 자녀를 말리지 못할망정 함께 건넜다는 사실에 분노하며 “역대급 울화통 터지게 만드는 영상이네요” “죽을 뻔한 사고인데도 훈육을 안 하네” “제발 아이랑 다닐 땐 아이 손 꼭 잡고 교통안전교육 제대로 시켜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민식이법에 따르면 스쿨존에서 사고를 내 상해를 입힌 차주는 1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양재영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