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강민경이 유튜브 PPL(간접광고)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강민경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한 네티즌이 “속옷 협찬이면 진짜 실망이다”라는 댓글을 달자 “속옷은 추후에 유튜브 콘텐츠를 편집해 사용해도 되겠냐는 제안을 받아들여 광고가 진행된 부분”이라고 반박했다.

뒤이어 다른 네티즌이 “그런데 왜 추후에 광고 영상이라고 수정 안 했냐”고 묻자 강민경은 “영상 자체는 광고가 아니었다. 추후 협의된 내용도 자사 몰이나 스폰서드 광고를 사용한다는 내용이었다”며 “제 영상 자체에는 표기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협찬받고 ‘내돈내산’ 그렇게 사람 속이는 거 아니다”라는 댓글에는 “유튜브 협찬을 받은 부분은 협찬을 받았다고, 광고가 진행된 부분은 광고를 진행했다고 영상 속이나 영상의 ‘더보기’ 란에 표기해서 진행했다”면서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강민경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협찬 광고 물품을 표기 없이 광고한 뒤 수천만원의 수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이날 제기했다. 매체는 강민경이 자신의 일상 아이템으로 소개한 속옷부터 그가 착용한 팔찌와 운동화 등 나오는 제품 모두 해당 브랜드의 간접광고였다고 전했다.

66만명 구독자를 보유한 강민경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이 애용하는 속옷 브랜드를 소개한 적이 있다. 이 영상은 추후 해당 브랜드 광고 영상으로 사용됐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강민경의 인스타그램 최근 게시글에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