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은 모두 서민답게 치킨 한 마리씩을 시켜먹는데, 소위 돈 좀 있다는 자본가들이 한 번에 두 마리씩 맛있는 치킨을 시켜먹습니다…(중략) 불쌍한 서민들이 폭등하는 닭값에 치킨 한 마리 못 먹는 것은 모두 호식이 두마리 치킨 같은 다치킨자들의 책임입니다. 호식이 두마리 치킨을 규제해주십시오”

지난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2주택 이상 다주택자를 겨냥한 정부의 부동산 규제를 풍자한 청원 게시물이 올라왔다.

창원인은 주택을 ‘치킨’으로 비유하며 다주택자를 ‘다치킨자’, 일시적 2주택자를 ‘일시적 2치킨’으로 묘사하며 정부가 부동산 문제 해법을 징벌성 과세에만 찾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해당 청원에는 “일시적 2치킨의 경우 한 마리를 다 먹은 후 나머지 한 마리를 1시간 내 다 먹지 못하면 양도세로 징벌하자” “조정지역내에서 치킨을 두 마리나 먹으면 날개살, 어깨봉, 가슴살을 보유세로 뜯어내자” “치킨을 먹은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치킨을 시켜먹으면 취득세 명목으로 뜯어내라”는 내용 등이 담겼다.

해당 청원은 1만2000명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하지만 하루 만에 비공개로 전환돼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는 ‘청원 요건에 위배된다’는 이유로 삭제했다고 밝혔다. 호식이 두마리치킨이란 상호명이 들어가 특정 브랜드의 이미지를 훼손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청원 요건에 따르면 개인이나 집단에 대한 차별 및 비하 내용 등 위헌적 요소가 포함된 청원에 대해서는 답변이 어려울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풍자도 못 하냐고 비판하고 있다. 특히 특정 기업이나 사업장을 비방하는 청원의 경우 통상 해당 상호명만 익명 처리해온 만큼 청원글 자체를 비공개 처리는 과한 조치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