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실종 직전, 공관 앞 CCTV 포착된 고한석 비서실장

KBS뉴스 캡처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실종 당일 마지막으로 공관을 나가기 직전에 고한석 전 비서실장이 공관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KBS에 따르면 고 전 실장은 박 시장의 사망 전날인 9일 오전 10시10분쯤 서울시장 공관 앞 골목길 CCTV에서 포착됐다.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등장한 그는 하얀색 마스크를 쓰고 걸어갔다. 박 전 시장과 대화를 나누고 돌아가는 것으로 추정된다. 박 전 시장은 30여분 뒤에 마지막으로 공관에서 나왔다. 또 몸이 안좋다는 이유로 이후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연합뉴스

앞서 고 실장은 15일 경찰에 출석해 소환조사도 받았다. 그는 3시간30분 동안 진행된 조사를 마치고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실종 당일 오후 1시39분쯤 박 전 시장과 마지막 통화를 나눴다고 했다. 통화 내용은 경찰 조사에서 밝혔다고만 했다.

고 전 실장은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지난 8일 성추행 고소 접수 전 관련 내용을 박 전 시장에게 사전 보고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임 특보는 박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직접적으로 알린 것이 아니라 불미스러운 일이 없는지 물어본 것이라는 입장이다.

경찰은 박 전 시장 명의의 휴대전화 3대를 분석해 그의 마지막 행적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피해 여성이 수사를 의뢰한 2차 가해에 대해서도 본격 수사에 나섰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