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옹하는 손흥민과 오리에. 연합뉴스

유럽 무대에서 자신의 최고 기록을 세운 손흥민(28·토트넘)이 골세리머니에서 따뜻한 동료애를 선보였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펼쳐진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원정 경기에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전반 27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팀의 3대 1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 골로 손흥민은 프로 데뷔 후 한 시즌 개인 최다 공격포인트를 달성했다.

그 어느 때보다 기뻤을 손흥민은 기쁨을 뒤로하고 애틋한 동료애를 선보여 시선을 끌었다.

손흥민은 전반 27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간결한 오른발슛으로 선제골을 뽑아낸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았다.

이런 가운데 손흥민은 득점한 뒤 오른쪽 풀백 세르주 오리에와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팀 내에서 손흥민과 남다른 친목을 과시해 온 오리에가 지난 13일 괴한의 총격으로 동생이 사망하는 사고를 겪었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큰 슬픔 속에서도 경기에 나선 오리에를 따뜻하게 안아주며 위로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의 포옹이 토트넘 훗스퍼 공식 트위터 계정에도 올라오면서 오리에를 먼저 생각한 손흥민에게 칭찬의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로셀소와 기쁨을 나누는 손흥민. 연합뉴스

앞서 손흥민은 자신의 득점을 도운 로셀소가 다가오자 오른쪽 어깨로 둘러업기도 했다. 로셀소는 한껏 웃으며 어깨 위에서 손흥민의 등을 두드려주는 화기애애한 장면도 연출했다.

양재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