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추행 신고” 했다가…토막시신으로 발견된 20살 美여군

가해자, 시신 발견 후 극단적 선택

바네사 기옌. BBC캡처

미국에서 상급자에게 성추행을 당한 여군이 “신고하겠다”고 말한 뒤 토막 살해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미 전역에선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들끓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미국 여군 바네사 기옌(20)은 지난 4월 22일 미 텍사스주 포트후드 군 기지에서 실종됐다. 기옌은 실종 전 가족과 친구들에게 “애런 로빈슨을 포함한 상관 2명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보복이 두려워 신고하지는 못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2개월간 대대적 수색 작업을 벌인 끝에 지난달 말 기옌의 토막 난 시신 일부가 강 근처에서 발견됐다. 시신 발견 후 살인 용의자로 지목됐던 로빈슨은 수사망이 좁혀오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시신 유기를 도운 로빈슨의 여자친구는 해당 혐의를 인정해 기소됐다.

기옌 측 변호사는 “기옌이 로빈슨에게 ‘(이 일을) 보고하겠다’고 해서 로빈슨이 기옌을 해친 것 같다”고 밝혔다.

12일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진행된 바네사 기옌 추모 행진에서 시민들이 기옌의 사진 앞에 꽃을 놓고 있다. AFP연합뉴스

1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바네사 기옌 추모 시위 현장. AFP연합뉴스

이에 미 전역에선 기옌을 추모하며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1일 샌안토니오 대규모 집회를 시작으로 12일 기옌이 군 생활을 했던 텍사스주에서는 시위대 수백 명이 거리로 쏟아졌다. 이들은 기옌의 사진을 들고 ‘우리가 기옌이다’ ‘기옌을 위한 정의’ 등을 외치며 거리를 행진했다. 거리 곳곳에는 군복을 입은 기옌의 모습을 그린 대형 벽화들이 등장했으며 벽화 앞엔 꽃과 과일, 풍선이 놓였다.

이날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도 기옌의 얼굴과 성조기가 그려진 대형 플래카드를 내건 거리 시위가 진행됐다. 현재 SNS에는 ‘#내가바네사기옌이다’와 같은 해시태그 운동이 펼쳐지고 있으며 기옌 외에도 군내 성추행 피해를 본 여군들의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최근 의회에서 “군이 성희롱·성폭행을 예방하거나 피해자와 생존자를 돕기 위해 충분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며 “성폭력에는 무관용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