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인스타그램 캡처

걸그룹 아이러브 출신 신민아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것으로 알려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논란이 됐다.

신민아는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코코아’에 ‘경찰관님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목소리만 등장하는 2분가량의 이 영상에서 신민아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지만 경찰관의 도움을 받아 무사할 수 있었다며 경찰관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그러면서 신민아는 영상 말미쯤 “저 정말 괴로워요”라면서 “제발 저 괴롭히는 거 멈춰주세요”라고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영상에 따르면 신민아는 다행히 생명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민아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글을 올려 “밥은 여전히 먹지 못해 현재 36kg입니다”라며 “괜찮냐는 질문에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라고 불안정한 심경을 내비쳤다.


그는 “제가 알고 있는 사실을 비밀 유지해달라고 조건을 걸어온 사람이 있었는데요”라면서 “제가 억울하게 당한 일들을 왜 비밀로 해야 하는지 이유를 알 수가 없네요”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신민아는 “사람이라면 정식으로 사과를 해야 한다는 생각을 먼저 해야 하는 거 아니냐”면서 “이 글도 몰래 보고 계실 텐데 양심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으시다면 생각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민아가 이런 심경을 고백한 것과 관련 14일에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신민아가 걸그룹 활동 당시 왕따를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 공개돼 시선을 모았다.

게시물에는 “신민아가 그룹 활동 당시 지속적으로 왕따를 당했다” “멤버들이 담배 연기를 본인 얼굴에 뱉었다” “신민아가 이를 못 이겨 우울증, 불면증 등으로 고생하고 있다” “강제로 옷을 벗기려 하는 등 성적 모욕과 폭행을 당했다” 등의 내용이 폭로됐다.

실제로 신민아 인스타그램에는 그동안 우울증, 공황장애, 불면증으로 고생했다는 내용을 찾아볼 수 있다.

아이러브로 활동했던 일부 멤버들은 오는 8월 새로운 멤버들과 함께 걸그룹 ‘보토패스’로 재데뷔한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