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빨갱이를 끌어내라” 문 대통령에게 신발 던진 현행범 체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대통령 경호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개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던지고 소리를 지르는 시민의 입을 막고 있다.

한 남성이 국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덧졌다. 즉각 경찰에 연행됐다.

16일 오후 3시30분쯤 국회 본관 앞 계단에 있던 정모씨는 자신의 신발을 벗어 문 대통령을 향해 던졌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개원 연설을 마친 뒤 여야 대표와 환담하고 의사당을 나서는 길이었다.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회 경비경찰이 16일 오후 정모씨가 국회 개원식 참석을 마치고 돌아가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던진 신발을 수거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신발에 맞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현장에서 즉각 경찰에 제압됐다. 정씨는 현장에서 “빨갱이 문재인을 자유 대한민국에서 당장 끌어내야 한다” “문재인을 당장 끌어내라”는 등 소리를 쳤다.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6일 오후 정모씨가 국회 개원식 참석을 마치고 돌아가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던진 신발이 본청 계단 앞에 놓여있다.

경찰은 현장에서 “폭행죄로 체포한다”며 정씨를 경찰차에 태웠다. 현재 인근 지구대로 데려가 조사 중이다.

그는 경찰서로 이동하기 전 기자들에게 “(신발을) 문 대통령에게 던졌다. 모멸감과 치욕감을 느끼라고”라며 “가짜 평화주의자, 가짜 인권주의자 문재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 방청석에서 (연설 도중) 신발을 던지려고 했다. 그런데 코로나 때문에 (방청석 입장이) 금지된다더라”며 “오후 2시쯤부터 국회 계단 근처에서 문 대통령이 나오길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국회 경내에서 일반인이 국가원수에게 접근해 신체적 위협을 가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청와대 경호처 등 대통령 경비 병력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으로 보인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