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언 유착 의혹 수사를 둘러싼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윤석열 검찰총장과 대립하며 ‘산사 휴가’를 떠났을 당시 관용차를 사용했던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미래통합당 윤한홍 의원이 법무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추 장관은 지난 7~8일 연차 휴가를 내고 경기도 화성시의 용주사를 찾았다. 당시 추 장관은 장관 운전기사가 모는 관용차량을 이용해 산사까지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추 장관이 공무원 행동강령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공무원 행동강령 13조는 “공무원은 관용 차량·선박·항공기 등 공용물과 예산의 사용으로 제공되는 등 부가서비스를 정당한 사유 없이 사적인 용도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했다.

추 장관의 ‘산사 휴가’에는 비서관 1명과 수행비서 1명도 동행했는데, 이들은 각각 개인 휴가를 내고 추 장관과 함께 용주사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휴가중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 추미애 페이스북

법무부는 “추 장관이 비록 휴가 중이었으나 수시로 보고를 받는 등 업무를 처리 중이었기에 관용차 사용에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언제든지 근무지에 복귀할 수 있도록 운전원이 동행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제 언론이 계속 문제성 보도를 한다. 대단하다. 관음증 보도에 대한 답변이 이런 것이라면 실망스럽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이후 진보 성향 매체들에서도 관련 보도가 잇따르자 또다른 글을 올려 “개혁을 바라는 민주시민에 맞서 검찰과 언론이 반개혁 동맹 전선을 형성하고 있다. 관음증 보도에 힘을 보태는 진보신문 역시나 법조 출입 기자다. 절독해야겠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