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소녀상을 지키는 대학생 쪽으로 돌진하는 A씨(오른쪽)의 차량. MBC

서울 광화문 인근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는 대학생들이 “일부 보수 유튜버가 차량으로 돌진할 듯이 위협하고 성추행했다”며 이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은 16일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 성향의 단체와 유튜버 등이 자신들을 위협·추행했다며 처벌을 요구했다.

공동행동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7시40분쯤 유튜버 A씨는 소녀상 옆에서 연좌시위 중인 회원들을 향해 승합차를 몰고 돌진했다. 급히 제지하는 경찰로 인해 A씨는 도로 측면에 멈췄으나, 학생들에게 매우 가까이 다가가는 등 위험한 상황이었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A씨는 차를 세운 뒤 “애들 왜이렇게 놀라. 재밌네”라며 크게 웃었다. 공동행동은 이런 행동이 “고의성 짙은 명백한 범죄행위”라며 살인미수죄를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동행동은 유튜버 B씨의 경우 회원의 신체 일부를 확대 촬영했다고 주장했다. 정의기억연대 해체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원직 사퇴 등을 요구해 온 자유연대의 김상진 대표가 회원들에게 성희롱적 발언을 했다고도 했다. 공동행동은 B씨와 김 대표에 대한 고소장도 접수했다.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은 소녀상 주변을 4년 넘게 지켜온 단체다. 보수단체 자유연대가 수요시위를 막기 위해 집회 우선 신고를 한 지난달 23일부터 소녀상옆에서 연좌시위를 벌이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