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기독의원들,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이채익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 두 번째)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기독 국회의원들이 포괄적 차별금지법(차별금지법) 제정에 반대하고 나섰다.

이채익(미래통합당 기독인회 회장) 의원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움직임이 국가인권위원회를 비롯해 동성애자 인권단체 및 진보정당과 여당 의원들에 의해 추진되고 있다”면서 “이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차별금지법은 평등을 가장한 ‘동성애 보호법’이자 ‘동성애 반대자 처벌법’으로 오히려 차별을 조장하는 ‘차별 조장법’에 불과하다”면서 “장애인차별금지법이나 양성평등기본법, 남녀고용평등법 등 20여 개나 되는 개별적 차별금지법으로 이미 차별 철폐를 하고 있는만큼 불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새롭게 만들겠다는 차별금지법을 살펴보면 이런 의도를 담겨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특히 제3조 제1항 제3호에 ‘성적 언동이나 성적 요구로 상대방에게 피해를 주거나 피해를 유발하는 환경을 조성하는 행위, 그리고 그러한 성적 요구에 불응을 이유로 불이익을 주거나 그에 따르는 것을 조건으로 이익 공여의 의사 표시를 하는 행위’ 등이 결국 동성애자 보호법임을 증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편적 평등이란 가치를 내세워 찬성 여론을 조장하는 교묘한 꼼수 대신 차라리 ‘성 소수자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면서 “동성애자와 성 소수자는 선천적인 것이 아니라 선량한 성적 도덕관념에 반하는 성적 만족 행위”로 규정했다.

끝으로 “미래통합당 기독인회는 성 소수자를 옹호 양산하는 반성경적 악법인 차별금지법 제정에 반대한다”면서 “여당과 진보정당이 이를 철회하지 않고 추진한다면 미래통합당 기독인회는 법안 저지를 위해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자회견에 배석한 서정숙 미래통합당 의원은 “정세균 총리와 정부 기관이 교회를 대상으로 강화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를 발표한 것을 즉각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서 의원은 “교회를 지목해 발표한 강화된 방역 지침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실패 책임을 개신교회로 전가하려는 것으로 국민과 개신교회에 사과하라”면서 “교회가 방역을 위해 솔선수범하는데도 마치 교회를 코로나19 확산의 주요 원인으로 낙인찍는 건 교회를 향한 모독”이라고 밝혔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