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립 박물관·공연장 22일부터 다시 문 연다

문체부, 수도권 국립문화예술시설 운영 재개

국립중앙박물관이 지난 5월 29일 임시 휴관 사실을 안내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운영이 중단됐던 수도권 국립문화예술시설이 운영을 재개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수도권 공공시설 운영제한 조치 완화 결정에 따라 수도권 소재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5월 29일 오후 6시부터 중단됐던 시설 운영이 재개된다.

이번 조치로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도서관 등 10개 시설물은 소독과 사전예약 등의 준비과정을 거쳐 22일부터 개관한다. 국립국악원 토요명품공연(7월 25일)을 비롯해 예술의전당에 열리는 국립발레단 ‘케이엔비(KNB) 무브먼트’(8월 1~2일), 국립합창단 ‘광복절 기념 합창축제’(8월 14~15일)도 열린다.

단 방역당국과 협의해 확정한 사회적 거리두기 1~3단계별 실행방안에 따라 이번 개관은 1단계 실행방안을 적용한다. 해당 시설에서는 이용 인원을 수용 가능 인원의 최대 30%로 제한해 이용객 간 2m(최소 1m 이상) 거리두기가 가능한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또 공연장에서는 한 칸 띄어 앉기(관객 최대 50%로 제한)를 준수하고 전자출입명부도 운영한다. 수도권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하고 있지만 지역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위와 같은 조치를 통해 방역수칙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문체부는 지난 5월 29일 실시된 정부의 수도권 방역 강화 조치가 무기한 연장되면서 공연이 취소됐던 국립극단의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과 서울예술단의 ‘잃어버린 얼굴, 1895’의 공연 재개를 15일 허가한 바 있다. 문체부는 “민간 인력·자본이 50% 이상 들어오거나 민간과 공동 개최하는 경우 민간 피해를 막기 위해 예외적으로 공연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잃어버린 얼굴, 1895’는 18일,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은 19일 각각 공연을 재개한 바 있다. 사실 문체부의 조치에 앞서 정동극장은 뮤지컬 ‘아랑’을 지난 7일 재개한 바 있고, 예술의전당은 대관 공연은 물론 자체 기획공연도 이미 진행한 바 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