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늑장 플레이, 막말…” 골프장 갑질 의혹 박수인 “억울하다”

배우 박수인 인스타그램 캡처. 현재 비공개로 전환됐다.

배우 박수인이 골프장에서 캐디를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캐디는 “박수인이 운동 내내 큰소리를 치는 등 무례하게 행동했고, 이후 환불까지 요구했다”고 주장했지만, 박수인은 “캐디의 행동이 비매너적이었다”고 반박했다.

수도권의 한 골프장에서 근무하는 캐디 A씨는 23일 아시아경제와 인터뷰에서 최근 박수인으로부터 모욕적인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골프장을 찾은 박수인이 코스마다 사진을 찍고 일행과 대화를 하는 통에 진행이 더뎌지자 신속한 이동을 유도했으나, 박수인이 외려 큰 소리로 자신을 질타했다는 것이다. 박수인은 이후에도 ‘늑장 플레이’를 이어갔고, 운동을 마친 뒤 “수고했다”는 말 한마디 없이 자리를 떴다고 한다.

A씨에 따르면 박수인은 이틀 뒤 골프장으로 수차례 전화를 걸어 캐디 비용 환불까지 요구했다. 골프장 측에서 이를 거절하자, 홈페이지에 “쓰레기” “캐디들 몰상식에 X판” 등의 후기를 올렸다. 캐디가 빨리 공을 치라며 자신에게 짜증을 냈다는 주장도 후기 글에 담겼다. 박수인은 SNS에도 비슷한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A씨는 박수인의 후기 글과 SNS 게시물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너무 억울하다며 “운동을 하러 오는 어느 고객한테도, 특히 척 봐도 배우로 보이는 사람에게 막 대하거나 막말을 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박수인은 A씨의 이 같은 주장을 즉각 반박했다. 그는 같은 날 데일리안에 “당시 캐디의 행동이 비매너적이었다. 그래서 고객으로서 잘못된 부분을 말한 게 갑질이냐”며 “우리 팀이 아니라 앞에 두 팀이 밀려서 진행이 늦어졌다. 사진도 찍지 않았는데, 사진 때문에 느려졌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해명했다.

또 “골프장에 사과를 받기 위해 연락했는데 캐디 연결도 안 해줬다”면서 “만약 오해될 부분이 있다면 사과하겠지만 갑질을 했다거나 무리한 요구를 했다는 것은 정정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박수인은 2002년 영화 ‘몽정기’로 데뷔한 뒤 ‘아직 사랑하고 있습니까’ ‘귀접’ 등에 출연한 바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