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DB

대구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한 신생아가 숨져 경찰이 조사 중이다.

28일 대구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 신생아는 지난 3월 대구 한 대학병원에서 태어난 세쌍둥이 중 1명으로 미숙아로 태어나 한 달 정도 집중치료를 받은 후 퇴원했다.

하지만 퇴원 후 2~3일 만에 숨져 부모 측이 병원의 과실을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사망 원인 규명을 의뢰했으며 병원의 의무기록과 관련자들을 조사 중이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