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일선 경찰서 간부가 모바일 단체대화방에서 동료 여경을 성적으로 비하하고 전화번호까지 공개해 성폭력 범죄를 유도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법적 단죄에 앞서 그에게 내려진 경찰 자체 징계는 고작 ‘1계급 강등’이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은 최근 서울의 한 지구대 소속 A경감에게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A경감은 지난해 지인들과의 단체대화방에서 같은 경찰서 소속 여경들을 상대로 노골적인 성폭력 발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이들의 전화번호까지 공개해 단체대화방에 있는 지인들이 얼마든지 연락을 시도할 수 있게 했다.

피해 여경들은 모르는 번호로 숱한 성폭력 전화에 시달렸고, 번호를 바꿔도 비슷한 연락이 계속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참다못한 피해자들이 결국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고,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통신 내역 등을 토대로 A씨를 피의자로 특정했다.

한편 A씨는 지난달 말 서울경찰청으로부터 ‘1계급 강등’이라는 솜방망이 징계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실형 판결이 확정되면 당연 퇴직된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