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브랜드 계정을 추가로 표기한 뒤의 게시글(오른쪽). 문정원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이휘재의 아내 플로리스트 문정원이 인스타그램 게시글 속 광고 표기가 무성의하다는 지적을 받고 해당 글을 수정했다.

문정원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광고)엄마 퇴근한다. 서언이 꿈 얘기 들어봐야지”라는 글과 함께 사진 몇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문정원은 화려한 패턴의 원피스를 입고 노란색 가방을 멘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문정원은 최근 가수 강민경,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등의 PPL 논란을 의식한 듯 글에 ‘광고’라는 문구를 삽입했다. 그러나 “성의 없다” “광고면 어디 제품인지 자세하게 써달라”는 식의 지적이 이어지자 문정원은 해당 브랜드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추가로 표기했다.

앞서 강민경과 한혜연은 유튜브 영상에서 협찬을 받은 유료 광고를 제대로 표기하지 않아 논란을 빚었다. 두 사람은 모두 직접 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한 바 있다.

문정원은 2010년 이휘재와 결혼해 슬하에 서언·서준 쌍둥이 아들을 두고 있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