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새벽 응급실’ ‘파상풍 주사’…이선정 “지인 개에 물렸다”

이선정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이선정이 개물림 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

이선정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두 장을 게시하며 ‘실화냐’ ‘파상풍 주사’ ‘항생제’ ‘화나네’ ‘새벽에 응급실’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다. 사진에는 네번째 손가락과 새끼손가락에 붕대를 감고 있는 이선정의 옆모습과 그가 처방받은 약 봉투의 모습이 담겼다.

이에 한 지인이 “무슨 일이냐”고 묻자 그는 “지인 강아지한테 두 번 물림. 그것도 우리 집에서. 실화냐”라고 답했다.

이선정은 자신의 몸상태를 걱정하는 반응이 이어지자 “별일 아냐. 그냥 혹시 모르니까 주사 맞고 온 거야. 다들 걱정해줘서 고마워”라는 댓글을 달았다.

1995년 연예계에 데뷔한 이선정은 1996년부터 방영된 MBC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높였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