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올해 2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시장 전망치를 훌쩍 웃도는 실적을 올렸다.

네이버는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1조9025억원, 영업이익 2306억원을 30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2분기 대비 각각 16.7%, 79.7% 증가한 것이다. 올해 1분기보다도 각각 9.8%, 4.1% 증가했다.

매출은 분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상황 속 온라인 쇼핑 증가와 파이낸셜·웹툰·클라우드 등 신사업이 성장을 주도했다. 영업익이 개선된 것은 일본 사업 적자가 감소한데 따른 것이다.

매출을 부문별로 보면 주력 사업인 비즈니스플랫폼은 온라인 쇼핑 수요 증가와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 도입 등 효과에 전년동기 대비 8.6%, 전분기 대비 3.7% 성장한 7772억원을 기록했다. IT플랫폼 부문 매출은 1802억원으로, 온라인 쇼핑 증가와 네이버페이의 외부 결제처 확대, 클라우드·웍스모바일의 성장에 힘입어 지난해 2분기보다 70.2%, 전분기보다 21.6% 증가했다.

콘텐츠서비스는 글로벌 사용자 6400만명을 달성한 웹툰의 성장과 동영상 서비스 ‘브이라이브’ 아티스트의 활동 재개로 작년 2분기보다 58.9%, 올해 1분기보다는 43.8% 성장한 79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