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치료 중인 정진웅 부장. 서울중앙지검 제공

검언유착 의혹 관련 압수수색 과정에서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과 충돌해 병상 사진까지 공개했던 정진웅(52·29기)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검사가 하루 만에 퇴원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 부장은 이날 새벽 서울성모병원에서 퇴원해 귀가했다. 건강에 큰 문제는 없으며 당분간 통원 치료를 받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전에는 검찰청사로 출근해 수사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앞서 정 부장은 전날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에 있는 한 검사장 사무실에서 휴대전화 유심을 압수하려다가 한 검사장과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 과정에서 팔다리 통증과 전신 근육통을 호소했고 인근 정형외과에서 혈압이 급상승했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서울중앙지검 근처에 있는 서울성모병원으로 옮겨 진료받았다. 당시 정 부장이 응급실 침상에 누워있는 사진이 언론에 배포되기도 했다.

서울중앙지검 제공

한 검사장은 전날 오후 서울고검에 정 부장을 독직폭행 혐의로 고소하고, 감찰해달라는 진정서를 냈다. 서울고검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번 수사 관련 보고를 받지 않기로 한 점을 감안해 일단 자체적으로 감찰을 진행하기로 했다.

한 검사장 측은 정 부장이 일방적으로 폭력을 행사했다며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서 손을 떼야 한다는 주장이다. 수사과정에서 피의자를 폭행했다는 논란으로 감찰대상이 된 만큼 수사를 유지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한동훈 검사장(왼쪽)과 정진웅 부장검사(오른쪽). 연합뉴스

그러나 서울중앙지검은 두 사람 사이의 몸싸움이 정당한 직무집행 과정에 벌어진 일이라며 정 부장을 수사에서 배제할 이유가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정 부장 역시 “한 검사장의 폭행 피해 주장과 고소 제기는 수사를 방해하려는 의도”라며 “무고와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