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은 하루를 어떻게 사용할까. 통계청의 ‘2019년 생활시간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이전보다 잠을 자거나 외모 관리에 들이는 시간은 늘었는데 일하거나 학습하는 데 쓰는 시간은 줄었다.

학습·여가 시간 오히려 줄어

지난해 10세 이상 국민이 수면·식사 등을 위해 쓴 필수 시간은 하루 평균 11시간34분으로 5년 전보다 20분 늘었다. 수면 시간이 8시간12분으로 5년 전보다 13분 늘었고 외모관리 등 개인 유지 시간은 1시간27분으로 9분 증가했다.

일 학습 가사노동 등에 들이는 의무 시간은 7시간38분으로 5년 전보다 19분 줄었다. 5년 전보다 일하는 시간(3시간13분)은 3분 감소했고 학습시간(54분)은 13분이나 없어졌다. 가사노동시간(1시간56분)은 1분 늘었다.

반면 여가 시간은 4시간47분으로 2014년 4시간49분에 비해 오히려 줄었다. 특히 30대(3시간39분)와 40대(4시간2분)에서 여가시간 부족이 여실히 드러났다. 여기 시간도 상당수 미디어 사용에 소비됐다.

15세 이상 국민 중 평일에 일한 사람 비율은 60.6%다. 이들의 평균 일한 시간은 6시간41분이다. 일한 국민(15세 이상)의 평균 시간은 평일 기준 5년 전보다 11분 줄었다.

금요일 늦게 자서 일요일 밤 빨리 잠든다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10세 이상)의 취침 시간은 오후 11시17분으로 일요일이 가장 빨랐다. 금요일 오후는 11시32분으로 가장 늦게 잠들었다.

평균 기상 시각은 평일(월∼목)이 오전 6시55분으로 가장 빨랐다. 일요일은 평일보다 51분 늦은 오전 7시46분에 일어났다.

수면 시간은 10대가 8시간43분으로 가장 많고, 20대(8시간27분), 60세 이상(8시간18분), 30대(8시간14분), 40대(7시간57분), 50대(7시간48분) 순이었다. 식사 시간은 평일 아침(25분)이 가장 짧고, 토요일 저녁(39분)이 가장 길었다.

고등학생, 평일 8시간씩 공부한다

지난해 고등학생들은 하루 평균 6시간44분 공부했다. 중학생 5시간57분, 초등학생 4시간46분, 대학(원)생 3시간29분 순으로 공부했다.

평일 학습 시간은 고등학생이 7시간57분으로 가장 많았다. 초등학생은 평일과 주말 학습시간 차이가 약 5시간 정도로 가장 컸다. 학교 활동을 제외한 학습 시간은 고등학생 2시간57분, 중학생 2시간45분, 초등학생 1시간57분, 대학(원)생 1시간41분 순이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