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좌)와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의 검찰 조사 이후 신도들로부터 공격받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을 언급한 것에 대해 장 의원이 “허접한 음모론 그만두어라”고 반박했다.

장 의원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교묘하게 언론과 미래통합당을 국민적 손가락질을 받는 특정 종교단체와 엮어 음모론을 펴고 있고 거기에 슬쩍 저의 이름을 얹었다”며 “그러고는 ‘개혁에 대한 조직적 저항’이라는 표현을 쓰는 가소롭기 짝이 없는 허접한 기술”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자신은 개혁, 야당은 반개혁’이라는 이분법은 교만한 나르시시즘과 지나친 자기애에 빠진 과대망상일 뿐”이라며 “검찰총장에게 거역한다는 말을 거침없이 쓰는 권력자가 핍박받는 약자 코스프레에 여념이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공정성과 객관성이 생명인 법무부 장관이 이토록 확증편향에 빠져 있다면, 그 직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신천지에서 우편물이 오던, 비방 유인물이 오던, 신천지 문제는 신천지 문제로 수사하고 대응하라”면서 “‘단순한 우연의 일치로 봐야 할지, 뭔가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봐야 할지’라는 허접한 음모론을 동원해 언론과 야당을 특정 종교단체와 엮어 보려는 얄팍한 기술 그만두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재미있는 소설 한 편 잘 읽었다”고 추 장관의 논란 발언을 빌려 그를 재차 비꼬았다.
추미애 장관(좌)와 통합당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앞서 추 장관은 전날 자신의 페북을 통해 “언론과 통합당의 무차별적이고 근거 없는 공격이 날로 심해지는 가운데 이제는 신천지까지 저를 공격하는 시점에 이르렀다”면서 “29일 JTBC의 보도를 인용해 ‘컨트롤 타워를 세워서 온라인 전쟁을 펼칠 것. 추 장관 탄핵 청원에 동의하고 장 의원 동영상을 적극 공유하라’라는 등 저에 대한 공격을 주도면밀하게 계획하고 실행하고 있음이 밝혀졌다”고 주장하면서 장 의원을 언급했다.

그는 “실제로 이만희씨가 검찰 조사를 받은 이후 법무부 장관비서실에 평소보다 많은 우편물이 오기 시작했다”며 “해외와 국내에서 발송된 우편물은 하나같이 신천지 탄압이 부당하다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이한 것은 인천에 사는 분이 자신의 아파트 단지에 저에 대한 비방 유인물이 돌고 있어 경찰에 신고했다면서 보낸 유인물 내용과 같은 내용의 편지가 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신천지에 대한 조사에 대해 “신천지 단체의 조직적인 은폐와 역학 조사 방해를 엄중하게 보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며 “이는 코로나19의 위기에서 국민 보호와 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당연한 조치이자 장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하는 업무”라고 전했다.

그는 검찰개혁과 관련, “저와 문재인 정부는 개혁이라는 큰 과제를 완수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이를 반대하는 보수언론과 통합당으로부터 끊임없는 저항과 공격을 받는다”면서 “정책비판이 안 되니 가족과 개인 신상에 대한 공격까지 서슴없이 해오는 와중에 종교단체까지 합세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걸 단순한 우연의 일치라고 봐야 할지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는 것이라고 봐야 할지는 국민과 함께 고민해야겠다”고 말했다.

최성훈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