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방’, ‘회색도시’ 등으로 이름을 알린 진승호 디렉터의 첫 콘솔 게임이 출시됐다.

30일 라인게임즈는 스튜디오 라르고에서 개발한 콘솔 타이틀 커뮤니케이션X서바이벌 어드벤처 ‘베리드 스타즈(Buried Stars)’를 발매했다고 밝혔다. 이 게임은 플레이스테이션, 닌텐도 스위치를 통해 서비스 되며 한국어 및 일본어 음성과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간체/번체) 자막을 제공한다. 일반판, 서바이버스 에디션, 다운로드 등 세 가지 버전으로 구분되며, PS VITA의 경우 다운로드 버전을 통해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베리드 스타즈는 서바이벌 오디션 도중 발생한 의문의 붕괴 사고로 고립된 캐릭터들의 이야기를 그린 게임이다. 다양한 갈등 요소들을 대화와 SNS 등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풀어가는 방식으로 스토리가 진행된다. 플레이 선택에 따른 멀티 엔딩을 체험할 수 있다.

스튜디오 라르고 진승호 디렉터는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유저 분들께서 보다 재미있게 게임을 즐겨주시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