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재정부는 6개 개발도상국에 디지털·그린 사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515만달러(약 60억원)를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6개국은 신남방·식북방 국가를 아우르고 있다.

지원은 세계은행그룹에 출연한 ‘한-WB 협력기금(KWPF)’ ‘IFC 기술협력기금(KIPP)’을 통해 이뤄진다. 구체적으로는 혁신 농업기술 자문을 통한 우간다 농업 생산성 제고, 키르기스스탄 디지털역량 교육 인프라 구축 등 디지털 사업을 지원한다.

IFC 기술협력기금을 통해서는 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기술 자문을 통한 베트남·캄보디아 제조업 및 농업 분야 자원 효율성 제고, 방역 관련 디지털 솔루션 적용을 통한 콜롬비아 코로나19 대응역량 강화, 아이티 섬유기업의 첨단 개인보호장비(PPE) 생산 전환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로써 친환경 스마트시티 정보통신기술(ICT) 등과 관련된 공적개발원조(ODA) 분야에서 국제협력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훈섭 세계은행 한국사무소장은 “최근 개도국들은 전통적인 ODA 사업보다 ICT를 활용한 디지털·녹색 기술 공유와 이전에 큰 관심을 보인다”며 한국 정부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