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이 추진 중인 행정수도 이전 방안에 대해 ‘서울시 유지’ 여론이 ‘세종시로 이전’보다 우세하다는 한국갤럽 여론조사가 31일 발표됐다.

한국갤럽이 이달 28일에서 30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에게 물은 결과 49%가 행정수도를 ‘서울시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42%가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좋다’고 답했다. 9%는 의견을 유보했다. ‘서울시 유지’ 응답은 서울(61%)에서, ‘세종시 이전’은 광주·전라(67%)와 대전·세종·충청(57%)에서 많았다.

지난 2003년 12월 조사에서는 행정수도를 충청권으로 이전하는 안에 찬성(세종시 이전)·반대(서울시 유지)가 각각 44%·43%였다. 2004년 6월 조사에서도 찬반 각각 46%·48%로 비슷하게 나타난 바 있다. 한국갤럽은 “17년 전과 비교할 때 ‘서울시 유지’ 의견이 대전·세종·충청(8%→36%), 20대(35%→55%)에서 크게 증가한 점이 눈에 띈다”고 설명했다.

행정수도를 서울시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들은 ‘서울이 중심/서울이 수도임’(32%), ‘이전 필요성 없음/기존 유지가 좋음’(21%), ‘예산 낭비’(18%), ‘성급함/갑작스러움/혼란 가중’(9%), ‘불편/비효율/도시 경쟁력 약화 우려’(6%), ‘집값 상승/부동산 정책 효과 없음’(5%) 등을 이유로 들었다.

반면 행정수도를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좋다고 보는 사람들은 ‘서울시에 너무 집중/과밀 억제’(40%), ‘균형 발전’(17%), ‘인구 분산’(16%), ‘부동산 시장 안정화’, ‘행정부처를 한 군데 집중해야 함’(6%) 등을 이유로 꼽았다.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는 찬성이 47%, 반대가 39%로 나타났다. 청와대 이전에는 찬성(38%)보다 반대(48%)가 많지만, 지난 2013년 조사(29%/56%)보다 찬반 격차가 줄었다. 서울대의 세종시 이전에는 찬성 30%, 반대 54%로 가장 거부감이 컸다.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 평가 조사에서는 44%가 긍정 평가했고 45%는 부정 평가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보다 1%포인트 하락했고, 부정률도 3%포인트 하락했다.

긍정 평가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처(30%),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9%) 등을 이유로 들었다. 부정 평가자는 ‘부동산 정책’(30%),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1%) 등을 지적했다. 부동산 문제는 4주째 부정 평가 이유 1순위에 올라 있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 자체조사로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로 표본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다.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응답률은 13%.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