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최고경영자(CEO)가 “매년 백신 접종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 옥스퍼드 대학과 협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이다.

파스칼 소리오 CEO는 이날 미 경제 매체 CNBC와 인터뷰에서 “대부분 회사가 두번 접종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우리가 사용하는 기술을 기준으로 가정하면 면역은 12개월에서 18개월가량 지속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진실은 우리는 모른다는 것”이라며 “이 바이러스는 매우 예측 불가”라고 덧붙였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미국 모더나 등과 함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속도에서 선두권에 있는 제약사 중 하나다. 현재 백신의 면역체계 반응을 확인하는 임상 시험을 진행 중이다. 미국 영국 유럽 등 주요국과 이미 공급 계약을 맺었고 한국에도 백신을 공급할 예정이다.


희망적인 입장도 내놨다. 소리오 CEO는 “서로 독립적인 공급 체인을 설치했다”며 일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10월, 11월에 백신을 공급하기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영국-스웨덴 다국적 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 중인 백신이 국내 공급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에 대해 “한국과 스웨덴의 정상외교를 통해 구축한 협력관계가 밑거름이 됐다”고 전한 바 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