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까지 연령대별 주택 매수 계획. 직방 제공

10명 가운데 7명이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을 매수할 의사가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이들은 대부분 부동산 규제 회피나 투자 등의 목적보다는 실수요 목적을 띄었다.

31일 직방이 지난 17∼27일 애플리케이션 접속자 1982명을 상대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내년 6월까지 주택 매수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70.1%가 ‘있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 30대(72.9%)와 60대 이상(75.8%)에서 매수 의사 응답 비율이 높았다. 최근 주택 거래에서 30대가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인 것과 비슷하게 30대의 매수 계획 의사 비율이 높았다. 자금 보유 여력이 상대적으로 높은 60대 이상에서 도 응답 비율이 높았다.

거주 지역별로는 서울(69.1%)이나 경기(69.2%)보다는 광역시(72.6%), 기타 지방(72.0%) 거주자의 매수 의사 비율이 높았다.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하고 가격이 크게 오르지 않은 지역에 관심이 높은 것이다.

주택을 매수하는 목적이나 향후 활용 계획으로는 ‘전·월세에서 매매로 실거주 이동’(40.0%)을 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거주 지역 이동’(19.0%), ‘가족 거주’(14.6%), ‘면적 확대·축소 이동’(12.2%)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임대수입 목적’(4.2%)이나 ‘시세 차익 등 투자목적’(8.5%)으로 주택을 매입하겠다는 응답 비율은 낮았다. 직방 관계자는 “주택 시장이 강세이고 각종 규제가 많다 보니 실수요 위주로 매수 움직임을 계획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주택 매입 비용은 ‘금융기관 대출’(72.7%)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현금 자산’(43.4%) ‘보유 부동산 처분’(27.7%) ‘거주 주택 임대보증금’(22.3%) 등의 순이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