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만희 신천지 교주, 구속 여부 촉각…법원 영장실질심사 중

전피연 관계자들이 31일 경기도 수원지법 앞에서 신천지 교주 이만희에 대한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수원=신석현 인턴기자


이만희(89)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주가 31일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활동을 방해한 혐의와 신천지 자금 횡령 혐의로 수원지법의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았다. 이 교주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나 내달 1일 오전 중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교주는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수원지검 청사와 법원 청사를 연결하는 지하 통로를 통해 이동한 것으로 알려져 언론엔 모습이 공개되지 않았다.

신천지 집단 피해자들의 모임인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 소속 20여명은 이날 경기도 수원지법 앞에서 이 교주의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전피연은 기자회견에서 사법기관에 이 교주를 구속해줄 것을 촉구했다. 신천지 측엔 신천지에 빠져 가출한 아이들을 돌려보내 달라고 했다.

신강식 전피연 대표는 “이 교주와 신천지 지도부는 조직적으로 정부의 방역 활동을 방해하고 사실을 감춰 코로나19 확산을 초래했다”면서 “사기범죄를 감추고 조직을 보호하려는 이 교주의 최종 결정에 따라서 온 나라가 혼란과 위험에 처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지난 2월 시작된 전피연의 고발 이후 5개월 동안 수많은 신천지 자료들이 파쇄되고 조작됐을 것”이라며 “신천지 지도부와 이 교주를 속히 수사해 증거인멸과 조작을 막아달라”고 했다.
전피연 기자회견 모습. 수원=신석현 인턴기자

수원지검 형사6부(박승대 부장검사)는 지난 28일 이 교주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위반(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이 교주는 지난 2월 신천지 대구지파를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 당시 방역 당국에 신천지 신도 명단과 시설 현황 정보를 축소 보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경기도 가평군 내 신천지 연수원 ‘평화의궁전’ 신축 당시 50억여원의 신천지 집단 자금을 가져다 쓰고, 5~6억원 상당을 자신의 계좌로 송금하는 등 56억원을 횡령한 혐의도 있다. 이외에도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경기도 수원과 안산 등의 공공시설에서 지방자치단체의 승인 없이 종교행사를 연 혐의도 받는다.

수원=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