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운트다운 캡처

싹쓰리가 엠카운트다운 무대에 데뷔하는 동시에 1위를 차지했다.

30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엠카)에서 싹쓰리와 전소미는 우승 후보에 올랐다. 1위 발표에서 싹쓰리의 이름이 호명된 순간 멤버인 유재석, 이효리, 비는 감격했다.

비는 “여러분들에게 재미를 드리려고 결성한 팀인데 좋은 결과가 있어 너무 좋다”고 이효리에게 마이크를 넘겼다. 이효리는 “여보 나 1위 했어. 너무 보고싶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 역시 “저희를 아껴주신 수많은 팬들에게 감사드리고 엠카 제작진에게도 감사드린다. 이런 일이 일어나리라 꿈에도 생각못했다. 상순아 고맙다”며 소감을 전했다.

‘다시 여기 바닷가’ 앵콜곡이 나오자 뒤에서 함께 대기하던 후배 가수 아이돌들이 모두 군무를 펼치는 장관도 펼쳐졌다.


이날 유재석, 이효리, 비는 ‘다시 여기 바닷가’에 이어 ‘그 여름을 틀어줘’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MC들과의 인터뷰에서는 다른 아이돌처럼 각자의 포지션을 설명하거나 15초 안에 그룹 홍보를 하기도 했다.

유재석은 “그룹에서 약간의 보컬과 랩을 맡고 벤치 리더 바지 리더를 맡고 있는 유두래곤이다”라고 소개했다. 이효리는 “그룹 내의 모든 귀여움과 아름다움을 맡고 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비는 “그룹 내의 모든 메인은 다 하고 있고, 많이 섭섭해하고, 가끔 꼴보기 싫은 역할을 맡고 있는 비룡”이라고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세 사람은 엔딩 요정 포즈를 배워보는 시간을 가졌다. 1위 후보에 올랐다는 말에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1위 공약으로 멤버들끼리 무대에서 인정사정 없이 발로 차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이런 그룹은 처음 보실 것”이라고 말해 MC들을 당황시켰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