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부산의 한 고등학교 야구부 감독이 훈련을 이유로 고교생 선수들을 야구 방망이로 때리는 등의 폭행을 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부산의 한 고등학교 야구부 A 감독이 고등학생 선수 B군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민원이 접수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31일 밝혔다.

시 교육청에 따르면 A 감독은 지난 5월 훈련을 게을리한다는 이유로 B군을 폭행했다. 또 지난해부터 선수들에게 야구 방망이를 휘두르고 뺨을 때리는 등의 가혹행위를 한 정황도 진상조사 과정에서 확인됐다.

이에 대해 A 감독은 폭행 의혹을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A 감독이 근무했던 해당 학교는 문제가 불거지자 지난 24일부터 A 감독을 업무에서 배제했다.

교육청 역시 해당 고교 야구부 선수 40여명을 상대로 전수조사를 벌이고,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A 감독의 폭행 혐의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