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3세이자 사건 용의자, 오라윳 유위티야. 출처: cnn.com

2012년 발생한 세계적 스포츠음료 레드불 창업주의 손자 오라윳 유위티야(35)의 뺑소니 사망사고 증인이 갑작스럽게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오라윳의 약물 복용 의혹이 다시금 불거지며 태국이 술렁이고 있다.

최근 내려진 오라윳의 불기소 결정에 결정적으로 유리한 증언을 한 증인 두 명 중 한 명이 갑작스럽게 교통사고로 사망한 데다 그동안 크게 부각되지 않았던 오라윳의 약물 복용 문제도 본격적으로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

31일 태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불기소 결정의 결정적 근거를 제공한 증인 중 한 명인 짜루찻맛통(40)이 이틀 전 북부 치앙마이 지역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다른 오토바이와 부딪히는 사고로 사망했다. 짜루찻은 2년 전 이번 사건과 관련해 새로운 증인으로 추가됐다.

나머지 한 명은 은퇴한 여객기 보안요원으로, 이 둘은 사고 당시 오라윳 뒤에서 운전 중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오라윳이 3차로에서 시속 80㎞ 이하의 속도로 달리고 있던 중 왼쪽 차선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경찰이 갑작스럽게 차선을 바꿔 페라리 앞으로 끼어들었다고 진술했다. 숨진 경찰의 잘못이지, 오라윳의 잘못이 아니라는 증언이었다.

이는 8년 전 2012년 9월 방콕 시내에서 발생한 사고 당시 오라윳의 페라리가 시속 177㎞의 속도로 과속하다 오토바이를 타고 근무 중이던 경찰관을 차로 치어 숨지게 했다는 당시 조사 결과와 일치하지 않는 증언이다.

검찰은 그의 증언을 바탕으로 오라윳의 부주의한 운전으로 인한 과실치사 혐의에 대해 불기소 결정을 내린 바 있다.

AP 통신은 경찰 대변인이 증인 짜루찻맛통의 사망 사실을 발표하면서 “사고를 조사 중”이라며 어떤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한 사실을 전했다. 덧붙여 불기소의 결정적 증인인 짜루찻맛통의 사망을 의심할 만한 증거는 아직 없지만, 이 일로 인해 이번 사건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더욱 커질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오라윳의 약물 복용 의혹도 공론화되고 있다. 이미 일부 시민운동가들은 오라윳이 사고 당시 불법 약물을 복용했다는 의혹까지 제기했다. 그러나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경찰은 오라윳에게서 발견된 불법 약물은 치과 치료와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오라윳의 치과 의사가 치료를 위해 코카인이 함유된 약을 처방했음을 확인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하면서 술을 마셨을 때 술이 이 코카인이 함유된 약과 섞이면 몸에서 해당 성분이 검출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위원회 관계자는 경찰은 구두로만 설명했을 뿐, 의료기록 등은 제출하지 않았다면서 이에 대해 명확한 설명을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신문에서 국반부패위원회(NACC)는 전국의 법대 학생들이 이번 ‘유전무죄’ 논란에 대한 조사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함에 따라 오라윳에 대해 불기소 결정을 내린 검사들을 조사할 준비가 돼 있음을 밝혔다고 말했다.

황금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