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의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더 라이브' 중 한 장면.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유명 시상식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MTV Video Music Awards) 3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리며 수상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지난해 후보로 선정됐던 ‘베스트 안무’ ‘베스트 K팝’에 이어 올해는 ‘베스트 팝’까지 총 세 부문 후보에 올랐다.

MTV는 30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부문별 후보를 공개했다. 목록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지난 2월 발표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의 타이틀곡 ‘온’(ON)으로 ‘베스트 팝’ ‘베스트 안무’ ‘베스트 K팝’ 후보에 선정됐다.

‘베스트 팝’ 부문에는 세계적인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의 ‘러버’(LOVER), 레이디 가가·아리아나 그란데 ‘레인 온 미’(Rain on Me), 저스틴 비버 ‘인텐션스’(Intentions) 등이 이름을 올렸다.

‘베스트 안무’ 부문에는 온두아 리파 ‘피지컬’(Physical), 다베이비 ‘BOP’, 레이디 가가·아리아나 그란데 ‘레인 온 미’ 등이 후보에 올랐다. 해당 부문의 경우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안무 창작자 모두에게 수여되는데 따라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퍼포먼스 디렉터 손성득, 이가헌, 이병은 등도 방탄소년단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베스트 K팝’에는 엑소 ‘옵세션’(Obession), (여자)아이들의 ‘오 마이 갓’, 레드벨벳 ‘사이코’, 몬스타엑스 ‘섬원스 섬원’(Someone's Someone), 투모로우바이투게더 ‘9와 4분의 3 승강장에서 너를 기다려’가 후보로 선정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이 시상식에서 ‘베스트 그룹’과 ‘베스트 K팝’ 부문에서 두 개의 트로피를 받았다.

이번 어워즈는 미국 음악 방송 채널 MTV가 개최하는 미국의 유명 시상식이다. 총 21개 부문을 시상하며 15개 부문은 온라인 투표가 진행된다. 나머지는 전문가가 선정한다. 특히 올해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베스트 쿼런틴 퍼포먼스’(Best Quarantine Performance)와 ‘베스트 뮤직 비디오 프롬 홈’(Best Music Video from Home) 부문이 추가됐다.

시상식은 다음 달 30일 MTV를 통해 생중계된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