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계성시화운동본부, 뉴욕과 동경 등에 마스크 1만장 지원

동경성시화운동본부 관계자들이 세계성시화운동본부에서 보내온 우편물을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동경성시화운동본부 고문 이청길 목사, 공동회장 김종기 목사, 공동회장 오영석 장로, 부회장 정순엽 목사, 사무총장 신대영 장로. 세계성시화운동본부 제공

세계성시화운동본부(대표회장 김상복 목사·전용태 장로)가 31일 미국 뉴욕성시화운동본부(본부장 김호성 목사)와 일본 동경성시화운동본부(공동회장 김종기 목사·오영석 장로)에 마스크 1만장과 손 소독제를 지원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 김철영 사무총장(목사)은 “선교사들에게 가장 큰 두려움은 사람들에게서 잊히는 것이라고 하는데, 이번 지원을 통해 세계적인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상황 속에서도 해외 파송 선교사님들을 위해 고국에서 응원하고 있다는 것을 기억하길 바란다”며 “건강히 선교 사명 감당할 수 있도록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마스크를 전달받은 동경성시화운동본부 공동회장 오영석 장로는 “동경은 하루에 200명씩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선교사들과 교회들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세계성시화운동본부의 마스크와 손 소독제 지원이 큰 위로와 힘이 됐다”고 말했다. 뉴욕성시화운동본부 본부장 김호성 목사도 “지난번에도 세계성시화운동본부에서 보내준 마스크를 마스크도 없이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살아가고 있는 뉴욕 시내 노숙자들에게 전달했다”면서 “매년 7월 말이면 한 주 동안 맨해튼 타임스퀘어 광장 등에서 뉴욕 성시화를 위한 총력전도를 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1일 뉴욕 센트럴파크에 모여 시민들에게 전도지와 마스크를 나눠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호성 목사가 최근 미국 뉴욕 시내의 길거리에서 한 노숙인에게 마스크와 성경 말씀이 담긴 전도지를 전해주고 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 제공

세계성시화운동본부는 농·어촌 지역에 재능 나눔을 실시하고 있는 사랑손힐링봉사단(단장 강경구 장로)을 통해 전남 진도지역 내 중·고등학교에도 방역물품을 지원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의 방역물품 지원은 대구 및 경북 지역과 미주, 유럽 등 해외 지역 지원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17일에는 한국대학생선교회(CCC·대표 박성민 목사)에서 파송된 해외 24개국 선교사 84가정에 마스크 1만장을 전달했다. 지난 3월에는 대구지역 소규모 교회들을 위한 임차료와 목회자 생활비, 손 소독제 등을 지원했으며, 5월과 6월에는 스페인, 코소보 등 유럽과 레바논, 시리아 등지에 마스크와 성금을 지원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