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첫 문화행사 일정으로 30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을 방문해 '새 보물 납시었네, 신(新)국보보물전 2017~2019'의 1부 '역사를 지키다'에 전시된 삼국사기(국보 제322-1호)와 삼국유사(국보 제306-3호)를 관람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잠시나마 코로나를 잊고 우리 전통문화를 즐기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전날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을 찾아 ‘신 국보 보물전’을 관람한 후기를 31일 페이스북에 올리면서다.

문 대통령은 특히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으로 지은 월인천강지곡이 가장 인상적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먼저 죽은 소헌왕후의 극락왕생을 빌며 부처님 공덕을 칭송한 찬불가인데, 한글음을 큰 글자로 표기하고 한자를 작게 병기해 한글을 백성에게 알리려는 세종의 애민정신이 와닿았다”고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첫 문화행사 일정으로 30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 내외가 '새 보물 납시었네, 신(新)국보보물전 2017~2019'의 2부 '예술을 펼치다'에 전시된 조선 시대의 이상향을 그린 길이 8.5m의 대작 '이인문 필 강산무진도'(보물 제2029호)를 관람하고 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프로야구 관람이 시작되고 수도권 문화시설도 문을 열어 국민의 일상이 회복되고 있어 기쁘다”며 “방역을 위해 불편을 감수해준 국민께 감사드리고, 국민과의 만남을 기다려 온 문화·예술인, 체육인도 응원한다”고 밝혔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